黑龙江日报朝文版
国内统一刊号: CN23-0019  邮发代号: 13-26

건강·라이프

  • 취장암은 가장 많이 알려진 악성종양 중 하나로서 일단 발견되면 기본적으로 이미 말기에 이른 상태이다. 그렇기 때문에 취장암의 조기진단은 아주 중요하다. 물리학자조직넷 8일 보도에 따르면 미국 희망도시 암연구센터 과학자들이 초기취장암 진단정확도가 97%를 넘는 혈액검사법을 개발해냈다고 한다. 그들은 최근 샌디애고에서 열린 미국암연구협회 회의에서 실험결과를 공포했다. 연구일군은 이런 혈액검사법은 취장암에서 탈락하는 8개 RNA 단편과 8개 비교적 큰 DNA 표기를 찾아내는 것이 목표인데 이런 물질들은 취장암의 유전자특징을 함께 구성한다고 해석했다.
  • 근거가 없다. 생가지는 조리과정에서 기름을 흡수하기 쉽기 때문에 일부 사람들은 생가지를 먹으면 위장 속 지방을 흡수할 수 있다고 믿고 몸속의 지방을 몸밖으로 빼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것은 사실 아무런 근거가 없는바 생가지든 익힌 가지든 이런 효과가 있을 수 없다. 또한 가지에는 솔라닌이 함유되여있는데 솔라닌이 가지살에 존재하기 때문에 가지를 익히지 않고 비교적 많이 먹으면 중독위험이 높아진다. 생가지에 중독될 경우 그 부작용으로 목이 가렵고 구토와 설사 등 식중독과 비슷한 증상이 나타난다. 중독상태가 심하면 호흡곤란, 정신착란, 근육위축, 빈맥 등이 나타날 수 있고 이보다 더 심한 상황에서는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 건강음식에 대한 개념이 점점 더 대중화됨에 따라 '0 설탕', '0 칼로리', '0 지방'이 많은 음료의 판매포인트가 되였다. 소비자는 어떻게 해야 선택구매할 때 이 정보를 정확하게 알 수 있을가? 일전에 상해시위생건강위원회는 주민들이 건강식품을 선택하는 방법을 안내하기 위한 '첫 영양건강지도시범항목'을 가동했다. 이 시범항목에는 음료 '영양선택' 등급표시 시범이 포함된다. 우리 나라에서 음료의 당분과 지방 등 함량을 종합적으로 반영한 '영양선택' 등급표시를 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음료의 영양등급은 구체적으로 어떻게 나누었을가?
  • 장기간 앉아있으면 종종 허리와 등이 불편하고 피곤감을 느끼게 된다. 오래 앉아있을 때 신체기관도 미묘한 변화를 겪고 있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 심장: 서서히 '크게' 변하고 있어 2023년 4월 '스칸디나비아 스포츠의학 및 과학저널'에 발표된 한차례 연구에 따르면 청소년이 오래동안 가만히 앉아있으면 심장이 '더 무거워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에서 청소년은 하루 평균 거의 8시간 동안 앉아있었고 하루에 약 49분동안 중등강도 운동을 했다. 오래 앉아있는 것과 중등강도 운동은 모두 더 큰 좌심실의 질과 관련이 있지만 오래 앉아있으면 심장이 더 '무거워지는데' 이는 청소년의 체중과 관련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인의 경우 심장질량이 5g/m2.7 증가할 때마다 심혈관 질환 및 사망위험이 7~20% 증가한다.
  • 최근 백일해의 발병률이 증가하고 있다. 그중 청소년과 성인의 발병률이 뚜렷이 증가했다. 영유아만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던 이 병이 점차 '고령화'되고 있다. 국가질병예방통제국의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 1월에 전국(홍콩, 마카오 특별행정구, 대만지역 제외)적으로 총 15245건의 백일해가 보고되였는데 그중 5명이 사망했고 2월에 17105건의 백일해가 보고되였는데 그중 8명이 사망했다고 한다. 백일해란 무엇인가? 백일해는 백일해바우터균에 의해 발생하는 급성 호흡기 감염병으로 전염성이 매우 강하다. 백신이 대규모로 적용되기 이전에 백일해는 가장 흔한 어린이 질병중 하나였고 전세계적으로 영유아사망의 중요 원인중 하나이기도 했다.
  • 식사량, 소화속도는 건강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단기간에 갑자기 입맛이 좋아지고 식욕이 부쩍 증가하면 다음과 같은 질병에 주의해야 한다. 당뇨병 식욕급증은 당뇨병의 전형적인 증상이기도 한바 당뇨병에 걸리면 환자는 삼다일소(三多一少)의 징후를 보인다. 이는 다량의 포도당이 소변으로 배설되고 당이 인체에 완전히 흡수되지 않아 뇌의 섭식중추를 피드백적으로 자극하여 환자가 종종 배고픈 상태에 놓이기 때문이다. 십이지장궤양 빠른 소화는 종종 위산증가로 인해 발생하는데 위산증가를 일으키는 흔히 볼 수 있는 질병은 소화성 궤양이다. 이런 환자의 대부분은 위산이 높은 상태인데 식사 후 음식이 빨리 소화되는 것은 환자가 배고픔을 느끼기 쉬운 원인중 하나이다. 십이지장궤양의 주요증상은 배고픔이다. 환자는 배고픔을 매우 강하게 느끼며 장기간의 십이지장궤양은 위암으로 진행될 수 있다.
  • 봄철은 알레르기질환의 발병률이 높은 계절이다. 어떤 사람들은 이전에는 알레르기증상이 없었지만 특정년령이 된 후 갑자기 특정물질에 대한 알레르기가 발생한다. 알레르기는 과연 나이와 관련이 있을가? 알레르기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가? 알레르기는 모든 년령대의 사람들에게 발생할 수 있지만 주로 어린이와 청장년층, 특히 알레르기체질의 사람에게 발생한다. 알레르기체질은 림상적으로 '아토피 체질'이라고 하며 환경에 무해하거나 일부 유해한 물질에 쉽게 알레르기반응을 일으키는 체질을 말한다. 알레르기체질의 사람은 알레르기질환에 걸리기 쉬운데 이는 일반적으로 유전과 관련되며 개변되기 어렵다. 유전적 요인 외에도 생활방식과 환경적 요인의 변화로 알레르기반응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시간의 변화와 더불어 알레르기가 개변될 수 있다. 알레르기체질은 장기간의 알레르겐축적을 거치면 특정물질에 대하여 알레르기반응을 일으키기 쉬우며 이로 인해 새로운 알레르기가 발생한다. 알레르기체질과 알레르겐에 장기간 로출되는 것이 알레르기증상을 일으키는 원인이다. 알레르겐을 효과적으로 피하거나 알레르겐로출을 줄이면 알레르기증상이 완화되거나 심지어 사라질 수 있다.
  • 봄이 되면 로인들은 산나물과 버섯을 캐는 것을 즐긴다. 하지만 먹을 수 있는지 없는지 구분하지 못해 저어한다. 확실히 야생버섯은 중독위험이 존재하지만 일상적으로 먹는 버섯은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하루에 18g의 버섯을 먹으면 인지로화를 늦추고 암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버섯은 정말 뇌의 로화와 암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을가? 하루 12g 이상의 버섯을 먹으면 인지로화 늦출 수 있어 매일 18g의 버섯, 암 예방에 도움 2024년 1월 영국 레딩대학의 연구팀은 '영양소(Nutrients)'잡지에 연구를 발표했다. 매일 버섯 12g 이상을 섭취하면 정경기억, 미래계획기억, 열독능력, 집행능력, 처리속도 등 5가지 인지능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바 인지로화를 늦추고 알츠하이머병의 위험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고 한다.
  • 허리디스크(腰椎间盘突出症)는 주로 중장년층에서 발생하는 비교적 흔한 척추 퇴행성 질환이다. 그러나 기자의 조사에 따르면 최근 몇년 동안 청소년 허리디스크환자가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고 일부 아이들은 허리디스크로 고통받아 정상적인 생활과 학습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가을부터 산서성 태원시의 16세 소년 쇼러(가명)는 자주 허리가 아프다고 호소했다. 부모는 처음에는 대수롭지 않게 여겼지만 그후 '허리, 엉덩이, 다리까지 아프다'고 했고 심할 때 심지어 잠을 제대로 자지 못했다. 부모는 그제야 다급해나서 아이를 병원에 데려가 진료를 받았는데 검사결과 허리디스크에 걸린 것으로 나타났다. 허리디스크, 왜 저년령화 추세가 나타났을가?
版权所有黑龙江日报报业集团 黑ICP备11001326-2号,未经允许不得镜像、复制、下载
黑龙江日报报业集团地址:黑龙江省哈尔滨市道里区地段街1号
许可证编号:23120170002   黑网公安备 23010202010023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