黑龙江日报朝文版
国内统一刊号: CN23-0019  邮发代号: 13-26

국제

이라크 대통령, 중국과 함께 량국에 보다 좋은 복지 마련할 것
이라크 대통령, 중국과 함께 량국에 보다 좋은 복지 마련할 것
바르함 살리흐 이라크 대통령이 17일 이란은 대중국 관계 발전을 아주 중시한다면서 중국과 함께 량국과 량국 인민에게 보다 좋은 복지를 마련할 용의가 있다고 표했다. 살리흐 대통령은 이날 최위 이라크 주재 중국 신임대사가 봉정한 신임장을 받은 자리에서 이라크와 중국은 모두 문명 고국이며 력사내왕 력사가 아주 오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란은 대중 관계 발전을 아주 중시하며 중국과 함께 여러 령역의 우호래왕을 꾸준히 강화하고 '일대일로' 공동건설 협력을 심하며 인문 래왕과 문명 벤치마킹을 밀접히 하여 량국과 량국 인민에게 보다 좋은 복지를 마련할 용의를 갖고 있다고 표했다. 최위 신임 대사는 중국은 대 이라크 관계를 아주 중시한다고 표했다. 그는 최근년간 중국과 이라크 전략동반자관계가 지속적으로 깊이있게 발전했으며 '일대일로' 공동건설 협력 성과와 효과가 뚜렷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해 8월 두 나라 수반은 중국과 이라크 우호협력을 한층 더 심화하고 중국과 이라크 전략동반관계를 추진하여 보다 큰 발전을 거두는데서 중요한 공감대를 이뤘으며 쌍무관계 발전에 전진의 방향을 밝혔다고 표했다. 최위 대사는 이라크 주재 중국 신임 대사로 그는 이라크와 함께 전력으로 량국 수반의 중요한 공감대를 잘 실행하며 중국과 이라크 전략동반자간계가 꾸준히 새로운 단계에 올라서도록 추진할 것이라고 표했다.
  • 유엔 상임주재 중국 제네바 대표처와 스위스 기타 국제기구의 대표인 진욱이 25일 유엔 인권리사회 제49기 회의에서 50여개 국가를 대표해 공동발언을 했다. 진욱은 인권에 대한 발전의 중요한 의의를 강조하고 인민을 중심으로 하는 발전리념을 견지하고 포용과 일반 특혜성 발전을 실현하기 위해 진력할것을 각국에 호소했다.
  • 한국 련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현지시간으로 24일 아침, 71세 한국 전 대통령 박근혜가 삼성서울병원에서 퇴원했다. 그는 휠체어를 타지 않았고 부축임도 없이 스스로 병원 문을 걸어 나왔다. 민중들을 향해 웃으며 인사를 하자 주변에서는 민중들의 환호성이 울려 퍼졌다. 박근혜는 "국민 여러분께 5년만에 인사를 드리게 됐다"며 "국민들께서 많이 념려해주셔서 건강이 많이 회복되였다"고 말했다. 그는 또 삼성서울병원 의료진의 헌신적인 치료에 감사를 표하고 난 뒤 승용차에 탑승했다. 박근혜는 또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부친 묘역을 참배한 뒤 차를 타고 고향인 대구시에 새로 마련한 사저로 이동했다. 사저에 도착한 후 그는 또다시 국민들에게 인사를 했다. 박근혜의 모친 륙영수는 1974년에 피살되였고 부친 박정희 전 대통령도 1979년에 암살당했다.
  • 미얀마의 국제선 하늘길이 오는 4월 중순 열릴 전망이다. 일전, 미얀마 코로나19 통제 중앙위원회는 2020년 3월 29일에 취하였던 국제선 중단 조치를 오는 4월 16일 오후 11시 59분까지 연장하고 4월 17일을 기점으로 코로나19 방역 입국 요건 부합시 국제선 운항 재개를 허용한다고 밝혔다. 발표에 따르면 현재 미얀마의 코로나19 확진자수, 확진률, 사망률 모두 눈에 띄게 하락했다. 이에 향후 국제선 운행 재개로 미얀마 관광업과 외국인 및 내국인의 입국이 한층 편리해질 것으로 기대했다.
  • 왕문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1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중국정부는 우크라이나에 인민페 1000만원에 상당한 인도주의 물자원조를 재차 제공하기로 결정했다며 이는 중국이 정세의 발전과 실제 수요에 따라 대 우크라이나 인도주의 원조를 늘린 것이라고 밝혔다. 왕문빈 대변인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중국의 인도주의 물자 원조 상황에 대해 소개했다. 중국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출동중에서 민간인의 부상에 깊이 주목하고 있다며 가능하게 출현할 대규모 인도위기에 대비하는 것이 현재 국제사회의 급선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우크라니아 인도주의 정세를 완화하기 위해 6가지 창의를 제기했고 실제적인 행동을 취해 우크라이나에 긴급 인도주의 원조를 제공했다고 소개했다. 왕문빈 대변인은 중국은 계속해 우크라이나 정세 완화를 추동하기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발휘하며 인도주의 위기 극복을 위해 노력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 일본 관동지역의 기온하락과 도쿄 전력회사의 전력공급부족의 영향으로 일본정부가 21일 전력공급부족 경보를 냈다. 따라서 도쿄 전력회사 관할지역내 가정과 기업은 현지시간으로 22일 오전 8시부터 밤 11시까지 전력사용을 줄였다. 그리고 앞서 강진에서 파손된 전력발전소가 생산을 회복하려면 시간이 걸릴 것이므로 단시일내 전력공급 부족문제가 여전히 지속될것이다.
  • 2011년 첫 중국-유럽 간 화물렬차가 뒤스부르크에 도착하여 아시아-유럽 륙로운수의 새로운 편장을 열었다. 11년래 중국-유럽 간 화물렬차의 운행은 철도연선 여러 나라의 경제발전과 코로나 방역에 신심과 힘을 갖다줬으며 높은 수준의 '일대일로' 공공건설에 지속적으로 새로운 동력을 보탰다. 3월 초 기계설비, 전자 부품, 자동차와 모터찌클 부품 등 제품을 만재한 중국-유럽 간 화물렬차가 중경 단결촌 기차역에서 출발하여 서쪽 독일 뒤스부르크로 향발했다. 11년 전, 첫 중국-유럽 간 화물렬차는 바로 여기에서 출발했으며 이로써 오래동안 잠잠했던 아시아-유럽 물류통로를 개통했다. 데이터에 따라면 올해 1월 말까지 중국-유럽 간 화물렬차는 루적 5만편을 넘었으며 도합 455만 표준컨테이너, 가치 2400억달러의 화물을 운송했다. 화물렬차는 유럽 23개 나라 180여개 도시에 이르렀다. 선로가 제일 넓고 운행 차수가 제일 많으며 운수량과 화물가치가 제일 큰 중국-유럽 간 화물렬차의 접점 도시로서 독일의 뒤스부르크는 중국-유럽 간 11년의 발전을 실증하고 있다. DIT 화물운수장 기차역은 중국-유럽 간 화물렬차의 뒤스부르크 종착역이다. 이 역의 국제업무 확장 책임자 에밀리 엑크스레벤은 기자에게 이렇게 말했다.
  • 일전에 발표된 올해 1월과 2월 경제수치에 따르면 우리 나라 경제회복이 전망보다 빠르고 투자, 소비, 공업생산 등 핵심지표는 뚜렷한 회복세를 보였다. 해외인사들은 중국경제는 압력과 도전을 직면했을때 근성을 보여주어 미래의 전망은 기대할만하다고 인정했다. 올해 안정하게 성장하는 정책에 따라 중국공업생산과 투자소비성장은 가속화되고 수출입 성장태세가 훌륭하다. 1월부터 2월까지 전국 규모이상 공업증가액, 고정자산투자와 사회소비품판매총액이 동기대비 큰 성장폭을 가져왔고 높은 기초에서 화물수출입총액은 여전히 두자리수의 성장을 실현하였으며 대외무역성장의 근성을 보여주었다. 네덜란드국제그룹 대중화구역 수석경제학자 팽애요는 사회소비품 판매, 공업생산, 고정자산투자 등 세가지 경제수치가 전망보다 뛰여난 것은 큰 놀라움을 주었다고 말했다. 영국국가경제사회연구원 수석경제학자 모욱신은 전염병 상황에서 중국은 상대적으로 완정하고 고효률적인 공급사슬체계가 수출제품의 안정적인 생산을 보장한 동시에 공급사슬과 산업사슬이 부단히 업그레이드했다고 말했다. 통계수치에서 록색에너지 자동차의 높은 부가가치와 고도과학기술제품이 수출 성장에 큰 기여를 하였다는 것을 볼 수 있다.
  • 중국관중들에게 '졸로'로 알혀진 프랑스의 전설적 배우 알랭 들롱이 향후 건강이 더 악화하면 안락사를 하기로 결정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20일 르푸앵 등 프랑스 매체들에 따르면 들롱의 아들 앙토니 들롱은 최근 프랑스 RTL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들롱이 안락사를 원한다는 것이 사실이냐는 질문에 "맞다. 사실이다. 그가 내게 그렇게 부탁했다"고 말했다. 들롱은 자신이 세상을 떠날 순간을 결정하면 곁에 머무르며 림종을 지키겠다고 약속하도록 했다고 앙토니는 전했다. 르푸앵에 따르면 들롱이 안락사 의사를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그는 작년 프랑스 공영방송 TV5 몽드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본인은 안락사가 불법인 프랑스가 아니라 스위스에 거주하고 있다면서 그렇게 해야 할 상황이 닥치면 주저하지 않고 안락사를 택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들롱은 프랑스와 스위스 이중 국적자여서 법적으로는 안락사를 선택하는 데 문제가 없다고 르푸앵은 전했다. 1935년생인 들롱은 2019년 뇌졸중으로 입원해 수술을 받은 뒤 스위스에 거주해 왔다.
  •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8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40만 7017명 늘어 루적 865만7609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전날(62만1328명)보다 21만4311명 줄었지만 여전히 력대 두번째로 많은 규모다. 40만명대 신규 확진자가 나온 것은 지난 16일(40만740명) 이후 두번째다. 일주일 전인 11일(28만2978명)의 1.4배, 2주 전인 4일(26만6847명)과 비교하면 1.5배 수준이다. 지난 14일부터는 PCR(유전자 증폭) 검사로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 외에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 결과가 '양성'인 사람도 확진자로 인정하면서 신규 확진자 수가 크게 증가했다. 지난 12일부터 이날까지 일주일 간 일일 확진자 수는 38만3658명→35만183명→30만9782명→36만2324명→40만740명→62만1328명→40만7017명으로 일평균 약 40만5천명 수준이다.
版权所有黑龙江日报报业集团 黑ICP备11001326-2号,未经允许不得镜像、复制、下载
黑龙江日报报业集团地址:黑龙江省哈尔滨市道里区地段街1号
许可证编号:23120170002   黑网公安备 23010202010023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