黑龙江日报朝文版
国内统一刊号: CN23-0019  邮发代号: 13-26

문학

  • 2022년 임인년(壬寅年)은 산중호걸이면서 산중대왕인 호랑이해이다. 호랑이중에서도 검은 호랑이라고 하는데 백호면 어떻고 흑호면 어떠랴. 다 같은 호랑이 족속이 아닌가? 이마에 임금 왕(王)자를 새기고 위풍과 용맹과 지혜를 지녔다면 그것만으로도 호랑이가 되기에 족한 것이다. 호랑이해라고 하니 분명 가까운 곳에서 호랑이 내음이 풍겨온다. 그렇지, 저기에 있구나. 저기 새녘의 높은 산마루에 날카로운 발톱을 박고 밝아오는 계명산천을 지켜보고 있구나! 드디여 터뜨리는 따웅소리! 천하를 향하여 내가 왔노라고 포효한다. 말 그대로 포효강호(咆哮强虎)이다.
  • 어려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소리는 엄마가 부엌에서 저녁밥을 지을 때 나는 소리였다. 도마에 칼 부딪치는 소리, 뽀글뽀글 된장찌개 끓는 소리, 밥솥이 칙칙칙 가쁜 숨을 토해내는 소리. 그 소리가 밖으로 울려퍼지면 애들과 정신없이 뛰놀다가도 금시 부엌까지 들어와서 침을 꼴깍 삼키였다. 쌀이 끓어오르고 부푸는 동안 밥 냄새가 솔솔 퍼지기 시작하면 허기가 배를 가득 부풀게 하였고 그런 저녁이 어린 나를 살찌웠다. 젊어서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소리는 안해가 밥상 차리는 소리였다. 정해진 시간에 어김없이 부엌에서 들려오는 그릇과 그릇 부딪치는 소리, 밥상 차리는 소리. 그 소리가 해뜨는 아침마당에 울려퍼지면 금세 온몸에 힘이 솟구쳤고 그 소리가 어둑어둑해지는 먼 동구밖까지 퍼지면 일터에서 돌아오는 발걸음도 가벼워진다. 그 소리는 하루를 시작하는 힘의 원천이며 지친 하루의 불안과 긴장을 풀어주는 해독제였다. 가지런히 놓인 여러가지 반찬과 뜨거운 국과 김이 모락모락 피여오르는 윤기가 흐르는 하얀 쌀밥을 대할 때면 기분이 무척 좋다. 나는 일부러 입으로 후후 소리를 내가면서 밥을 먹는다. 따뜻한 밥을 챙겨주는 안해의 수고에 대한 감사 표시였다.
  • 어려서 다녔던 작은 진의 공장마을 소학교는 그 시절 시골학교들이 대개 그렇 듯이 겨울이면 교실난방은 난로로 해결했다. 11월이 다가오면 학교에서는 학생들로부터 난로불을 지필 싸리나무를 두단씩 거두었다. 학부모들이 저마다 싸리나무를 실어오면 담임선생님이 우리 조무래기들을 거느리고 싸리나무를 때기 좋게 짤막하게 꺾어서 쌓아두었다. 거쿨진 싸리나무가 마음대로 되지 않아 작은 손으로 무척 애먹었던 기억이 많이 난다. 겨우내 때야 할 석탄을 실어오면 각 반급에서 아이들이 총동원되여 작은 소래나 바게쯔에 석탄을 담아 교실로 퍼들였다. 지금 돌이켜보면 그 어린 것들이 자기 손으로 겨울 땔감 준비를 하는 장면은 생각만으로도 대견하고 한편 비장미까지 있어보인다. 난로불은 그날 맡은 당번이 피우기로 되여있었다. 1, 2학년때까지는 부모님들이 와서 피워주고 그 이후로는 혼자서 피우는 애들이 많았다. 2학년까지 내 난로불을 피워주던 작은오빠가 중학교를 졸업하고 시내에 있는 학교로 가자 3학년부터는 나도 혼자서 난로불을 피워야 했다.
  • 털어낼 수 없는 빛바랜 볕 마르지 않는 어깨의 눈(雪)물 감촉을 잃어버린 당신의 세상 한때는 거위의 꿈이였으나 지금은 벗어놓은 세월이다 피대를 아직 빳빳이 세운채로 벗겨진 당신의 또 한겹 껍질 나의 시간은 태엽을 감고 먼 것과 가까운 것 어느 한 지점에서 우린 서로에게 점으로 겹치겠지 꿰뚫고 지나간 화살이 부러져 있다 작은 물결마냥 일렁이는 기억의 장면들 불꽃 속에서 파닥이던 나비의 날개는 모든 걸 삼키는 불의 날개 되고 지워진 메모지에서는 심장박동이 간간히 들려온다 사랑은 어리석은 이를 더 어리석게 만들 뿐 새는 나는 법보다 뛰는 법을 먼저 배웠고 뒤늦게 날아오른 너의 하늘이 너무 높아 다시 걷기로 했다 깨끗이 두고 온 어제의 끝에서 나의 시간은 자정마다 태엽을 감는다 내가 당도할 아침은 우리의 밖일가 안일가 멈추길 두려워하는 태엽은 감긴 채 감기고 또 감기고
  • 온다는 기별을 받기 전에 호랑이 해가 눈을 번쩍 뜨자 마음이 당황하여 어쩔바를 모르는 새해 벽두 떡가루 부서져 내리는 듯 천지에 하얀 축복 소복히 내려 쌓여 파란 소망 이루라고 부추긴다 물찬제비 하늘을 날아예 듯 깃을 치는 고운 몸짓 성급한 마음이 설레이며 시간 앞서 나래친다 노을이 피여나는 꽃길로 저 멀리 당신이 세월고개 넘어오는 모습이 꿈결처럼 안겨온다 온다는 기별을 받기 전에 호랑이 해가 눈을 번쩍 뜨자 마음이 당황하여 어쩔바를 모르는 새해 벽두 떡가루 부서져 내리는 듯 천지에 하얀 축복 소복히 내려 쌓여 파란 소망 이루라고 부추긴다 물찬제비 하늘을 날아예 듯 깃을 치는 고운 몸짓 성급한 마음이 설레이며 시간 앞서 나래친다 노을이 피여나는 꽃길로 저 멀리 당신이 세월고개 넘어오는 모습이 꿈결처럼 안겨온다
  • 그날 밤, 교외로 취재 갔던 내가 차를 몰고 밤늦게 귀가하는데 건국공원 근처에서 문뜩 아이를 업은 함차장이 팔을 저으며 택시 잡는 모습이 눈에 띄였다. “아니,차장님이 어떻게?…” “어머~ 박기자?! 우리 몽이 갑자기 열이 40도 넘어 병원엘 가려구…” 나는 급히 함차장 모녀를 차에 태우고 그곳에서 가까운 홍십자병원으로 갔다. 의사는 류행성감기를 의심하더니 열이 내리는 링게르주사를 아이 몸에 꽂았다. 미상불 반시간쯤 지나니 열이 내리기 시작하였고 그러자 아이는 잠이 들었다. “박기자는 참재간둥이네요… 어쩜 조선족 장기도 우리 신문사에서 제일 잘 한다면서요?!” “과찬입니다, 전 언제쯤이면 차장님처럼 멋진 기사를 쓸 수 있을런지…” 나보다 네살 이상인 뉴스부 함차장은 교통사고로 남편을 잃고 딸애와 둘이 살고있었는데 녀성답고 반듯한 데다 신문사에서 필력이 뛰여나기로 정평이 나 있었다. 그런 함차장을 석사를 졸업하고 두해째 뉴스부에서 일하는 내가 은근히 탐나 몰래 가슴을 앓고 있었다. 그런데 그녀는 아니였다. “저는 차장님을 누나라고 부르고 싶은데요?”
  • 주름 세월로 일궈세운 한뙈기 경작지에 땀방울 심어 싹튼 웃음꽃 향긋한데 별낳소 기름진 땅에 풍년노래 울리오 눈꽃 모질게 시린 계절 언 가슴 한껏 피워 가지에 접목하니 환생이 새하얗소 혼백을 지킨 몸부림 찬바람에 억쎄오 성에꽃 차가운 옹고집을 밤새껏 묵색이다 희슥한 설움 품고 피여도 얼었으니
  • 나는 거의 매일 뭐든지 베끼고 쓴다. 마음이 한가롭거나 기쁨이 벅차오를 때 그리고 기분이 울적하거나 화가 치밀 때도 노트를 펼쳐 글을 베끼거나 글을 쓴다. 그렇게 베끼고 쓰노라면 헝클어졌던 머리도 맑아지고 불같은 분노도 어느새 누그러지며 마음은 고요한 평정을 되찾는다. 기분이 좋거나 즐거운 일이 있을 때면 천천히 커피를 마시듯 또박또박 한글자 한글자 정성들여 베낀다. 슬프거나 힘들 때도 그런 일들을 쭉 적어보며 자신을 다독이고 위안한다. 그렇게 내 몸과 마음은 어느덧 홀가분해져 이튿날이면 가슴을 쭉 펴고 새 아침을 맞이한다. 글을 베끼고 쓰다보면 세상을 더 넓게 바라볼수 있게 된다. 베껴 쓴 글 속에는 무궁무진한 생각과 사상과 철학이 담겨져 있어 나를 갈고 닦고 승화시킨다. 그렇게 베끼고 쓴다. 조용히 앉아 베끼고 쓰노라면 나는 마치 수행자가 되여 먼 길을 떠나는 것만 같다. 그렇게 베끼고 쓰며 지나온 세월 내 마음은 한결 너그럽고 따뜻해진 것 같다. 그렇게 베끼고 쓰는 동안 내 마음도 내가 베끼고 쓴 글만큼 깊어지고 넓어진 것 같다.
  • 나는 1년간의 시간을 리용하여 ‘흑룡강신문’에 련재할 ‘남영전 토템시의 문화상징’을 집필하였다. 이 시리즈에서 필자는 영물시와 토템시의 구별을 밝히는데 목적을 두었다. 남영전선생은 중국시단에서 처음으로 토템시라는 전혀 새로운 시가령역을 개척한 시인이다. 그는 다음과 같이 피력한다. 하나의 동일한 물체가 영물시와 토템시에서 각기 부동한 뜻을 가진다. 영물시에서의 물체는 변함이 없는 원래의 뜻이지만 토템시에서의 물체는 씨족의 조상을 탄생시킨 조상신인 토템이다. 한마디로 본질적인 구별이 물체와 조상신이다. 영물시는 비유, 은유, 의인화 등 수법으로 물체에 그 어떤 뜻을 기탁한다. 토템시는 조상신의 형태와 특성을 빌어 조상의 정신세계와 추구를 상징수법으로 표현하기에 과거, 현재, 미래가 이어진다. 필자가 ‘흑룡강신문’에 련재하게 될 ‘남영전 토템시의 문화상징’은 바로 영물시와 토템시의 구별을 밝히는데 중점을 두고 남영전 토템시에서 표현된 토템의 상징이미지를 분석하였다.
版权所有黑龙江日报报业集团 黑ICP备11001326-2号,未经允许不得镜像、复制、下载
黑龙江日报报业集团地址:黑龙江省哈尔滨市道里区地段街1号
许可证编号:23120170002   黑网公安备 23010202010023号